read write.as

Share freely. Learn how.

from process imagining

imagination, conception and the unimaginable in schonberg's moses und aron

A lot of my thinking and writing is on the role or epistemological function of the imagination, that functio with us that allows us to percieve the world around us, and able to feel without experiencing, structuring a possible world from what we see before us. Imagination does something with what we percieve with the world, and enjoys the process of its own becoming in the pursuit of knowledge and meanding.

Part of this came from my professor and mentor Roland Faber’s teaching of Schonberg's Moses Und Aron, which depicts the dillemma Schonberg himself had in contemplating in his work “how we can speak of the ultimate?” This is a difficult task because when we conceive, we conceive by taking what we have before us, assemblaging and constucting things into something new. We imagine its becomings. The struggle for schonberg is here evidenced in the discussion of Moses and Aron in scene 2 of the opera:

Aron: O vision of highest fantasy, how glad it is that you’ve enticed it to form you.
Moses: How can fantasy thus picture the unimageable?
Aron: Love will surely not weary of image forming. Happy is this folk to revere its God so!
Moses: Folk set apart to know the ever unseen one, to reflect on greatness unimaged.
Aron: Chosen is this folk, thus to love one great god ever and ever, with a thousand times more devotion than all other earthly peoples for their many godly beings. Not be seen, not imagined. Folk chosen by the only one, can you worship what you dare not even conceive?
Moses: Dare not? Not conceived because unseen, can never be measured, everlasting, eternal, because ever present, and almighty. The one God is almighty.

How do we conceive that which is unimaginable? Aron’s response is with emotion and feeling. Aron uses the word love, vision, fantasy, as three parts that births within the self that which cannot be conceived, but taking what we have and making knowable what can be known. This is the difficulty. Whitehead speaks much about the notion of relations, and that without relations there can be no-thing. Thus there is a synchronicity among these three that allow for the manifestation for images. I would even argue that the imagination is a space, a lure, for which love, fantasy and vision are allowed to be and create. Because these three create the actuality that we witness, while it removes itself from the actual thing.

The question always remains about the desire to remove that which is image, while there cannot be anything without image. There can be no creatio ex nihilo, but must have a creatio ex profundity (See Catherine Keller’s Face of the Deep). The deep is pure multiplicity, all things, in which, in Deleuzian terms the virtual as a web across, not limiting, but allowing for creation of the real made possible to form, cutting across, so that in the actual there is a life. I would argue this is the imagination, the creation of images, the work of love, fantasy and vision.

The unimaginable therefore would be a matter of the notion of time. Because once we experience the divine, the divine is in the making, from the feelings of awe, love, derive visions and fantasy, fantasy being the most awesome one can conceive of the divine, even to the point of foolishness. From this one is able to conceive through language what needs to be articulated.

will need to write/think more on this....

 
Read more...

from captainpitha

Well, technically, this is my second post. My real first post was just a test post to see how this blogging platform works. I deleted it just a few minutes ago then write type this very post down.

I like writing as much as I like reading. When I made a blog, however, I just got so fed up about its design and its aesthetic aspect that I, then, forgot to actually post some writings of mine. Oh, the irony. That's why in the past few weeks I invested my time to search for a minimalist blogging platform.

Back then, I wrote in Blogger (I shut it down, I mean my blog, of course, not Blogger), Posterous (they shut the website down just a month after I signed up), Tumblr (it's blocked in my country, while I can use a VPN service, I still decided to leave the community), WordPress.org (it needs a lot of work—I shut mine because I got frustrated cause my site won't load as fast as the speed of light), WordPress.com (it loads fast but it still requires fairly much amount of work and I easily got distracted by its many features). And to be honest, I cringe so hard when I read my old posts. I may die from embarrassment.

At first, I want to use Svbtle but it doesn't have a free plan. I only write occasionally so I don't really want to use paid blogging platform. Then I remember that I signed up to Postach.io a few years ago and I never really posted anything on this platform.

Blogging with Postach.io is very simple; I just have to connect my Evernote account, make a notebook then sync it to Postach.io. Its interface is very clean and minimal. Its features are just enough for blogging. It doesn't have a lot of settings just like Wordpress has. It is definitely not suitable for a professional blogger but it suits me perfectly. Now I can only focus on writing rather than setting the blog and its appearance.

At least that's what I thought until I looked at the page...

Postach.io's Apex theme Postach.io's Apex Theme

My preferred theme is so messed up! I couldn't reach any customer service and got it fixed. I also couldn't access the CSS editor because it's only available to the premium user. Then I decided to give them a shout in Twitter and luckily I found out about this platform instead.

Write.as is waaay more minimalist than Postach.io (no hard feeling guys). Its interface is clutter-free. Adding images and formatting texts are also very easy. The provided tutorials are very helpful.

Anyway, I write this blog because I miss writing and blogging. I also want to sharpen my writing skill, broaden my vocabulary and de-clutter my mind. In the near future, I also want to review some books I've read or movies I've watched or maybe about how I raise my daughter.

Should I go to my LinkedIn profile and list “mommy blogger” to my resume now?

#blogging

 
Read more...

from Van Voorbijgaande Aard

Heb onenigheid met laptop, software en hardware.. met timeshift mijn laptop drie dagen terug gezet. Jammer maar logisch genoeg zit het bestand van gisteren daar niet bij. Die had ik nou net voor vandaag geschreven omdat ik wist dat er deze ochtend niet genoeg tijd voor was, zelfs zonder die ware-issues. Mee-B later 2D

 
Read more...

from mia eats!

Here's what I prepared for lunch:

1 ½ cups mashed squash with chili 1 chicken breast with garlic squash leaves 1 glass pineapple juice

I also gave in to some “dessert”:

3 pcs chubby chewy candy never again uggghh 1 tbsp peanut butter

My final meal will include:

1 oatmeal 1 cup milk

I hope that's gonna be it.

 
Read more...

from mia eats!

#contemplation

About two days ago, I found myself on the kitchen sink.

Fingers shoved down my throat, I purged.

I ate something I wasn't “supposed” to. It sucked. I sucked.

All I could remember now was how he made me feel fat. How he looked at my body and made remarks about it.

I kind of hate him right now, as much as I hate having a full belly.

I think I'll never feel good about myself again regardless of what I do.

My heavy heart aches with a sadness that nobody else can tell. I feel so alone right now. I want to maybe cry for help but it feels like I don't really have a voice.

I don't know why I'm doing this anymore.

I want a cigarette.

 
Read more...

from Frankology

Christmas is a time of joy, happiness, family, blah blah blah. We have to love it and anyone who doesn't is a “Scrooge,” weirdo, or must clearly have something wrong with them. It is precisely this way with picnics.

The much-coveted picnic is basically packing a bunch of food from your fridge into little containers from your cupboard, adding utensils, plates, cups and the like, from your cupboard, a blanket, and any other paraphernalia I've neglected to mention, from your cupboard, into a basket. You then load up all this crap into the car, abandoning the comfort of your home, where there are chairs, tables, refrigerators and countertops. You drive to a spot where hopefully you will not be stung by bees, bitten by ants, or burned to a husk by the son. Next, you unpack all the shit you just packed, from the cupboards and comfort of home, proceed to struggle with the simplest of tasks, such as buttering some bread, throw your back out reaching for a nip of cheese, all the while commenting on how “wonderful this all is.” When you're done, which is basically dictated by the loss of feeling in your lower extremities, you'll proceed to mop the sweat from your brow, pack all the shit you brought from the comfort and cupboards of your home back in the basket (this time you more or less just create a shit-pile) and haul it all back home to the comfort and cupboards from which they came. Oh wait, you have to wash all the containers first.

Picnics are dumb.

 
Read more...

from 자취 생활비 절약방법

인터넷에는, 자취생은 한 달 식비 15만원이면 충분히 먹고 살 수 있으며 식비를 30만원이나 쓰는 것은 금수저 집안이라면 어느 정도 이해해 줄 여지가 있어도 일반인이 그렇게 쓰는 것은 절대적인 낭비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넘쳐납니다.

그런데 막상 내가 자취할 땐 아끼고 또 아껴도 한달 식비를 30만원 아래로만 유지하기도 너무 힘듭니다.

왜 이런 괴리가 발생하는 것일까요?

내가 그동안 너무 사치스런 생활에 길들여져 있어서 나도 모르게 계속 낭비를 하고 있는 것일까요?

사람마다 상황이나 여건이 다를 수 있으므로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1.

자취생에게 식비는 필연적으로 굉장히 많이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절약하면서 산다고 해도 식비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허세부리는 놈들처럼 극단적으로 줄이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식비를 절약하려 할 땐 목표를 좀 현실적으로 잡을 필요가 있습니다.


2.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요즘 대학에서 ‘천원학식’이라는 것을 제공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가난한 학생들을 위한 복지 차원에서 대학이 손해를 보면서 원가에도 못 미치는 가격인 1,000원에 학식을 파는 것입니다. 가령 서울대의 경우 2017년 당시 천원학식의 원가는 2,200원이었다고 합니다.* 서울대 식당은 서울대 생협이 운영하고, 서울대 생협은 식당운영을 위해 서울대 건물을 쓰면서 임대료를 내지 않으므로, 위 2,200원은 임대료가 빠진 원가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극단적으로 가정해서 천원학식으로 하루 3끼를 다 해결한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러면 한달 식비는 9만원이고, 원가(2200원)로 따지면 20만원입니다.

그런데 솔직히 대학생이 1년 365일 매일매일 천원학식만 먹고 산다는 것은 너무 극단적인 가정입니다.

우선 천원학식은 맛이 그리 좋은 편이 아닙니다.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사진으로 보면 되게 괜찮아 보이는데, 사진으로는 식단 구성만 알 수 있을 뿐 ‘맛’은 알 수가 없죠. (사실 식단도 인터넷에 흔히 돌아다니는 사진은 비교적 잘 나왔을 때 식단이긴 합니다만.) 직접 먹어 보면, 밥도 맛없고(3천원과는 다른 밥으로 추측됨), 김치도 매우 맛없고(3천원과는 다른 김치로 추측됨), 진초록색 나물무침도 맛없고(집에서 직접 만든 나물무침은 그렇게 맛있는데 왜 천원학식은,) 상추 겉절이는 맛은 있지만 양으로 보면 상추 딱 1장을 조각내 놓은 것에 불과하여 그것만으로 영양소가 충분히 섭취될지 의심스럽고, 국은 맛있지만 그냥 맑은 국일 뿐이어서 큰 임팩트를 주지는 못하고, 고기반찬은 고기니까 퀄리티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맛있지만 양을 매우 적게 줍니다.

먹고 조금 있으면 배도 빨리 꺼집니다. 나무위키에 의하면 칼로리부터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3천원, 4천원 학식은 800 kcal이지만 천원학식은 450 kcal이라고.

사실 천원학식이 맛없고 칼로리도 적은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이왕 학생복지 개념으로 하는 거 화끈하게 제대로 된 학식으로 제공해도 되지 않겠느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게 그렇지가 않다는 것입니다. 천원학식을 3천원짜리 퀄리티로 주면 생활형편이 괜찮은 학생들도 다 천원학식만 먹게 됩니다. 그러면 대학교 측의 재정 적자가 불어납니다. 따라서 천원학식은 3천원짜리 학식보다 퀄리티가 확연히 낮아야 할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천원학식이 맛이 아예 없는 건 아닙니다. 그러나 매일 이것만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맛이 뛰어난 것 또한 아닙니다. 천원학식을 하루 1끼씩 먹으면서 ‘이 정도면 1000원 치고 꽤 괜찮은데?’라고 생각하는 것과(당연히 임대료 제외 원가만 2200원인데 그걸 1000원에 파니 가성비는 지존급으로 좋을 수밖에 없습니다;;;; 천원학식이 가성비 좋고 감사히 먹어야 하는 걸 누가 몰라서 그러는 줄 아는지.....), 하루 3끼씩 한 끼도 안 거르고 4년 내내 4,381끼 연속으로 이것만 먹고 사는 것(3천원 학식 금지, 와플 금지, 술담배 금지, 자판기 커피·캔커피 금지, 생수·음료수 금지, 과일 금지, 비타민제 등 영양제 섭취 금지)은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

적절한 비교가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2010. 7.경 차명진 당시 한나라당 국회의원은 식비 3710원으로 미트볼, 참치캔, 쌀국수, 쌀을 사서 3끼를 해결한 뒤 “맛있게 황제의 식사를 했다.”라고 하고, 남은 돈으로 970원짜리 황도 통조림을 사먹으며 “화려한 저녁간식”이라는 평을 남겼습니다.* 저는 이게 가식이 아니라 순도 100%의 진심이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런 걸 어쩌다 한 번씩 먹는 것과, 4년 동안 하루 3끼씩 365일 내내 연속으로 이것만 먹는 것은 다른 것입니다. 천원학식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것도 다 같이 천원학식만 먹으면 좀 낫죠. 내 바로 옆자리에서는 다들 3천원 4천원짜리 먹고 있는데 나만 돈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매일 천원학식만 먹고 앉아 있으면 상대적 박탈감도 느껴야 합니다.

또한, 천원학식만 먹으면서는 인간관계를 유지하기도 어렵습니다. 인간관계가 유지되려면 가끔씩은 밥도 같이 먹어줘야 하는데, 천원학식을 파는 곳은 장소적으로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같이 밥 먹을 사람들이 3천원짜리 학식만 파는 식당 가서 밥먹자고 하면 ① 같이 가서 3천원짜리를 먹든지, ② 혼자만 따로 빠져서 천원학식을 먹든지 양자택일을 해야 합니다. 생각해 보니 ③ 같이 천원학식을 먹으러 가자고 설득하는 방법도 있겠네요. 근데 이것도 한두 번이지 매번 그러기는 힘듭니다.

조모임이나 동아리 같은 것을 하다가 같이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경우도 있습니다. 매일 천원학식만 먹고 살려면, 이런 자리에서도 혼자 빠져나가서 혼자만 천원학식을 먹고 돌아와야 합니다. 뭐 하루이틀은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행동을 365일 하루도 안 거르고 4년 동안 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그런데 이런 걸 다 감수하고 매일 3끼 365일 천원학식만 먹고 하루 1,400칼로리만 섭취하면서 비현실적으로 극단적인 절약을 한다 해도, 식비 원가만 한 달에 20만원(한 끼 2200원 기준)이 나오는 것입니다.

이제 좀 감이 오시는지요.


3.

물론, 시간이 아주 많이 남아서 365일 하루 세끼 집에서만 요리를 해먹으면, 1끼당 식재료비를 2200원으로 맞추면서 천원학식보다 더 맛있는 음식을 해먹는 것도 불가능하지는 않습니다. 천원학식의 경우 인건비가 돈으로 나가는 반면(근데 이것도 거의 착취노동 수준이라고 들어서 인건비가 얼마나 많이 나갈지는 잘..)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먹으면 인건비가 자신의 시간과 노력으로 나가므로, 일단 돈으로 나가는 액수 자체는 적어지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시간이라는 게 생각보다 많이 듭니다.

  • 조리와 설거지에 투입되는 시간

이 정도 시간은 학식에서 밥 사먹어도 소요되는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똑같은 시간이 들더라도 그 시간의 질이 다릅니다. 식당까지 15분 걸어갔다가 15분 걸어오면, 그것만으로 이미 30분의 걷기운동이 됩니다. 그러나 재료 다듬고 후라이팬 앞에서 조리하고 설거지 하는 동안에는 가만히 서 있을 수밖에 없으니 건강을 유지하려면 따로 시간을 내서 운동을 해야 합니다.

그 밖에도 밥을 해먹기 위해서는 눈에 잘 안 보이는 시간들이 들어갑니다. 하나씩 보면 그렇게 크지 않지만 다 합쳐 놓고 보면 은근히 큽니다.

  • 인터넷으로 레시피 찾아보는 시간,
  • 현재 냉장고에 있는 식재료와, 내가 알고 있는 간단한 요리 레시피들을 고려할 때, 앞으로 밥을 해먹기 위해 마트에서 어떤 재료를 추가적으로 구입하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는 시간,
  • 처음 만들어 본 요리가 맛이 없을 때, 어떤 점이 문제이고 뭘 개선해야 다음에는 더 맛있는 요리를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
  • 학교에 있다가 밥 해먹으러 자취방까지 들어왔다가 밥 먹고 다시 학교로 복귀하는 데 드는 교통비와 시간

게다가 이게 단순히 시간만 드는 거면 모르겠는데, 저걸 일일이 하나씩 챙기는 데 신경이 분산된다는 게 더 큰 문제입니다. 학기말에 과제와 시험이 몰아닥치고 있는데 ‘냉장고에 양파와 버섯이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을 텐데 이걸로 오늘내일 안에 뭘 해먹어야 할 텐데... 제육볶음에 넣어먹을까? 고춧가루도 거의 다 떨어져 가는데 집 가는 길에 고춧가루도 사 가야 되나? 근데 마트보다는 인터넷으로 사는 게 더 싸지 않을까? 무료배송 금액 넘기려면 고춧가루 말고 또 뭐 더 사야 되지?’ 이런 거 신경쓰고 있으면 공부에 온전히 집중할 수가 없게 됩니다. 학점 망합니다.

생각해 보면 전업(풀타임)주부가 하는 가장 주요한 일들 중 하나가 하루 3끼 밥 챙기는 것입니다. 즉, 자취생이 집에서 요리를 해먹는다는 것은 풀타임 근로자 한 명의 메인 업무 중 하나를 추가로 떠맡는다는 것과 같습니다. 학업에 지장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요리 자체를 취미로 즐긴다면야 취미생활에 시간 투자한다 생각하고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요리에 전혀 취미가 없는데, 오로지 식비를 아껴 보겠다는 그 일념 하나로, 완전히 노동으로서만 요리를 해먹는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과연 학식 먹는 것에 비해 메리트가 있을까요?

그리고 요리라는 것도 이런저런 노하우와 실력이 있어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인데, 처음 자취하는 대학생한테 그런 게 있을 리도 없고, 이제부터 실력을 쌓으려고 해도 비용이 듭니다. 키보드 살림9단들은 ‘식재료를 효율적으로 구입하고 순환시키면 썩어서 버리는 재료 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밥을 해먹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그런 노하우가 쌓이려면 처음에는 식재료를 많이 샀다가 썩혀 버리거나, 잘 안 쓰게 될 양념도 자주 먹을 거라고 잘못 생각하고 사먹어 보는 등 이런저런 시행착오를 손수 겪으면서 몸으로 깨달아야 합니다. 그 시행착오를 겪는 과정에서 낭비되는 비용도 식비에 포함되는 것입니다.

비유하자면, 컴퓨터가 무슨 부품으로 이루어져 있는지도 잘 모르는 사람한테 ‘메이커PC 사지 말고 직접 부품 사서 조립하면 싸’ 라고 조언하는 꼴입니다. 물론 싸죠. 하지만 PC부품 문외한이 첫 조립을 한다 치면 아마 최소한으로 잡아도 한 달 정도는 컴퓨터 관련 커뮤니티를 눈팅하는 기간이 필요할 것입니다. 설령 한 달 내내 눈팅을 하더라도 첫 조립에서는 실수를 할 가능성이 결코 낮지 않습니다. 가성비가 좋다는 말만 듣고 GTX 1060을 달았는데 사실은 사무용으로만 쓸 컴퓨터였다든지. 그래 놓고 모니터 연결선은 내장그래픽에 꽂아 놓았다든지. 용량 큰 파일을 보관할 일도 없으면서 SSD+HDD 시스템으로 구성해 놓았다든지. 그러고서 정작 윈도우는 HDD 쪽에 깔아 쓴다든지.

아니면 법적 분쟁에 휘말린, 법을 아예 모르는 사람한테 ‘200만원 주고 변호사 선임할 바에 중고서점에서 20만원 주고 법학 교과서를 사면 싸게 해결할 수 있다. 나아가 변호사를 선임하면 이번 일에만 일회용으로 써먹고 끝이지만 교과서를 사면 앞으로도 법적으로 문제 생길 때마다 두고두고 써먹을 수 있으니 훨씬 이득이다.’라고 조언한다면 어떨까요.

키보드 살림9단이 초보 자취생에게 ‘집에서 요리 해먹으면 식비 적게 드는데 너는 왜 학식을 사먹어서 돈을 낭비하니?’라고 일침을 가하는 것을 옆에서 보는 느낌이, 대략 이렇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아무리 요리·살림 노하우가 쌓이더라도 밥을 먹어 줄 ‘입’이 부족하면 식재료 순환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1인 가구, 그것도 매일 집에서 요리를 해먹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점심은 학교에서 먹고 밤까지 팀플하거나 도서관에서 공부하려면 저녁도 학교에서 먹어야 하는데다가 수시로 무슨 학회행사나 갑자기 생기는 약속 같은 게 생겨나는 환경에서는 식재료 회전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합니다...

(참고로 저는 요리에 취미가 있으며, 집에서 밥을 매우 자주 해 먹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자취를 막 시작한 평범한 대학생이 한달 식비를 20만원 아래로 나오게 한다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딱 30만원으로만 유지해도 엄청난 짠돌이 자린고비입니다.


4.

그러면 인터넷에서 자기 식비 적게 쓰는거 자랑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그런 식비가 나올 수 있는 것일까요?

⁂ 밥을 굶어서 살이 쪽 빠진 것은 식비로 치지 않음 : 은근히 종종 보이는 유형입니다. 그런데,

살이 빠졌다는 것은 식사를 통해 얻어야 할 에너지를 기존에 비축해 두었던 살에서 얻었다는 뜻입니다.

돈을 은행에 예금해 놨다가 꺼내 쓴다고 그게 돈을 안 쓴 게 되지는 않듯이, 식사에서 얻는 영양분을 살로 저장해 놨다가 꺼내 쓴다고 그게 식비를 안 쓴 게 되지는 않습니다.

지속가능한 식비를 논하려면 기본적으로 몸무게와 건강상태 정도는 일정하게 유지하고서 얘기를 합시다.

참, 건강상태를 유지하려면 최소한의 운동도 해야 합니다. 운동하면 먹는 양이 늘어나므로 이것도 식비부담 증가에 일조합니다.

⁂ 따뜻한 방에 거주함 : 난방비를 아끼려고 실내온도를 춥게 유지할수록, 우리 몸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합니다. 그 많은 에너지는 다 음식에서 오는 것입니다. 따라서 실내온도가 추울수록 식비가 더 많이 깨집니다.

뭐든지 아끼고 절약하려 드는 사람은 실내온도를 춥게 유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먹는 양이 늘어나서 식비가 많이 나오는 것처럼 보이는 것일 수 있습니다.

(일종의 ‘풍선효과’입니다. 뭐 하나를 절약하면 다른 쪽에서 예상치 못하게 비용지출이 늘어납니다.)

⁂ 밥을 적게 먹음 : 뭔가 이상하게 계산이 잘 안 맞는 글을 올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이거. 노브랜드 혼합9곡 4kg짜리를 한 달에 절반(2kg) 소비해서 치킨값, 커피값 빼고 집밥 값만 따지면 104,915원이 들었다고 합니다. 곡물 2kg 가지고 어떻게 한 달을 날 수 있었는지 의문이 아닐 수 없습니다. 2kg는 한 끼에 90g씩 먹으면 22끼 먹을 수 있는 양입니다. 한 달에 밥을 22끼만 먹고 산 것인지...

⁂ 부모님한테 얻어먹거나 친구한테 얻어먹은 건 식비 아님 : 이것도 다 식비로 잡아야 합니다. 그래야 부모님도 없고 친구도 없는 사람과 공평한 비교를 할 수 있습니다.

⁂ 술값, 술안주값, 커피값, 간식값, 후식값은 ‘밥’으로서 먹은 게 아니므로 식비가 아님 : 나니?

입으로 들어가는 건 다 식비로 잡는 게 맞습니다. 대체재(substitutes)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원래는 아침을 잘 챙겨 먹다가, 어느날 친구와 술을 마시면서 2만원을 쓰고 그 다음날 아침에는 전날 술안주를 먹어서 그런지 배가 불러서 아침밥을 건너 뛰었습니다. 술을 마심으로써 식비를 절약한 것일까요?

아니죠. 아침밥 대신 술과 술안주를 먹었으니까요.

오후에 커피를 마셨더니 배가 불러서 저녁은 바나나로 간단히 때웠습니다. 커피를 마심으로써 식비를 절약한 것일까요?

아닙니다. 저녁밥 대신 커피를 마셨으니까요.

입에 들어가는 건 다 식비로 잡아야 합니다. 그래야 술, 커피, 간식 안 먹는 사람과 공평한 비교가 가능합니다.

영양제를 드시는 분은 영양제도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므로 식비로 잡아야 합니다. 과일, 야채를 통해 섭취했을 영양소를 영양제로 대신 섭취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집에서 밥솥, 쌀, 김치, 양념류, 식용유, 후추 등 기본 식재료를 보내 줌 : 이런 자잘한 게 하나하나만 보면 얼마 안 하는 것 같아도 다 합쳐 놓고 보면 상당히 큰 돈입니다. 이런 게 공짜로 제공되면 1끼에 1500원 정도는 절감됩니다. 혼자서 다 해결하면 식재료비만 2000원 나올 것을, 집에서 뭘 받아오면 500원으로 확 줄일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집에서 보내 주는 것은 자기가 지출하는 대신 부모님이 지출하는 것이므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절감’이라고 볼 수는 없고 단지 회계적으로 눈속임한 것에 불과합니다. 일종의 분식회계입니다.

⁂ 통학하면서 본가에 있는 식재료로 엄마가 밥을 해주거나 자기 스스로 밥을 해먹음 : 부모님이 사다 놓으시는 식재료비 절감되는 것도 무시할 수 없지만 그거 말고도 큰 게 있는데 사람들이 잘 생각을 하지 못하시더군요. 예를 들면,

  • 본가 냉장고는 자취방에 있는 것보다 크기와 성능이 우수하여 더 다양한 식재료를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는데 이러한 냉장고를 갖추기 위한 투자비용,
  • 본가에는 자취방보다 조금이라도 더 고급인 조리도구가 다양하게 갖추어져 있어서 자취방에서보다 훨씬 쾌적하고 효율적으로 요리를 할 수 있는데 이러한 조리도구를 갖추기 위한 투자비용,
  • 본가는 자취방보다 주방공간이 넓어 요리과정에서 동선낭비도 적고 각종 주방기구와 식재료를 보관할 공간도 충분해서 자취방에서보다 훨씬 쾌적하고 효율적으로 요리 및 설거지를 할 수 있는데 이러한 시설물을 갖추기 위한 투자비용(가령, 주방환경이 좋은 더 비싼 집에서 살기 위한 월세비용, 전세나 자가소유인 경우 그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이자비용, 자기 돈으로 전세를 들어간 경우 그 돈을 딴 데 투자했다면 얻을 수 있었을 수익률 상당의 기회비용 및 전세금 중 최우선변제권으로 보호받는 부분을 초과하는 만큼을 날릴 리스크 비용)

등이 있습니다. 이걸 포함시키지 않으면 당연히 식비가 적게 잡힐 수밖에 없습니다.

⁂ 주방용품 구입비용을 포함시키지 않음 : 밥솥, 후라이팬, 그릇, 식기건조대, 세제, 설거지용 고무장갑 구입비용은 모두 식비입니다. 밥을 먹기 위해 지출한 비용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비용은 밥을 밖에서만 사먹으면 아예 나갈 일이 없고(실제로 집에 이런 거 하나도 안 갖추고 사는 자취생도 여럿 봤음), 오로지 집밥을 해먹기 위해서만 지출되는 비용인 것인데, ‘집밥이 외식보다 훨씬 싸다’고 주장하면서 이런 집밥 전용 도구들 구입비용을 포함시키지 않고 단순 식재료비만 계산하면, 공평한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같은 이유로 요리책 구입비용도 식비입니다.

(다만 이런 것들을 포함시키더라도, 일정 한도까지는, 일반 식당에서 먹는 것보다는 집밥이 더 저렴한 것은 맞습니다.)

⁂ 고시텔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쌀, 김치, 라면 먹은 것은 식비 아님 : 식비입니다. 무슨 고시텔 음식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 동아리비를 냈다가, 그렇게 모인 동아리비로 동아리 차원에서 사먹은 건 식비로 치지 않음 : 식비입니다.

⁂ 집 찬장이나 냉장고에 ‘원래 있던’ 식재료를 가지고 밥 해먹는 것은 돈이 나가는 게 아니므로 식비로 치지 않음 : 식비입니다.

⁂ MT가서 고기먹은 것, 단체모임이나 행사 있어서 뭐 시켜먹은 것, 여행 가서 거기서 사먹은 것, 연인과 데이트 중 사먹은 것은 식비로 치지 않음 : 식비입니다.

⁂ ‘돈 없어서 어려운 시절’에 지출했던 식비를 레퍼런스로 제시하면서, 정작 지금은 돈이 많아서 그런지 훨씬 더 많은 식비를 씀 : 식비에 대해서 뭔가 가치있는 논의를 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지속가능성’이 있는 식비를 기준으로 해야 합니다. 현금흐름이 극히 안 좋을 때 몇 달 최소비용으로 아껴먹은 걸 가지고, 또는 다이어트나 운동 하면서 식단관리를 위해 100% 현미밥 반 공기, 토마토, 견과류 선식 같은 거 조금 먹은 걸 가지고 일반화를 시키면 곤란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런 것까지 다 포함해서 제대로 식비 계상하면 인터넷 게시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식비는 나올 수 없습니다.


5.

식재료를 대량구매함으로써 식비를 절감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것이 통조림, 레토르트 등 보존기간이 긴 음식이라 할지라도.

아무리 맛있고 영양가 높은 음식도 똑같은 것만 매일 먹다 보면 질립니다.

이건 맛의 문제라기보다는 영양소의 문제입니다. 똑같은 영양소만 계속 섭취하면 그 영양소만 과다해지고 다른 영양소는 부족해져서 몸에서 그게 땡기질 않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한 가지 음식을 계속 먹다가 질리는 느낌이 왔을 때 꾹 참고 계속 먹는다고 해서 돈을 아낄 수 있는 것이 절대 아니며 억지로 그러면 몸 고장나서 병원비 지출만 늘어납니다.

음식은 소량으로 다양하게 구입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개별 단가는 조금 비싸지겠지만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6.

식비 아끼는 데 너무 집착하지 맙시다.

자취생이 식비를 쥐어짜다 보면 필연적으로 건강이 나빠집니다.

건강이 나빠지면 병원비 지출이 늘어납니다. 병원 한 번 가면 본인부담금만 기본 10만원 단위로 나오는데, 내가 이러려고 식비를 최적화에 최적화를 거듭하며 한 끼에 500원씩, 1000원씩 꾸역꾸역 절약했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드실 겁니다.

그뿐인가요. 체력이 떨어지므로 알바를 병행하기도 힘들어지며, 공부에 집중할 수 없게 되어 생산성도 떨어집니다. 그러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확률도 줄어들고 졸업하고 좋은 직장에 취직될 확률도 줄어듭니다.

또한 밥과 술은 인간관계를 매개하는 역할도 하기에, 식비를 한계치까지 줄이다 보면 인간관계에도 악영향이 올 수밖에 없습니다. 돈 없는 놈에게 인간관계는 사치라고요? 글쎄요. 대학교에서 인간관계 없으면 당장 족보도 구하기 어렵습니다.

대학생은 필연적으로 돈을 많이 쓸 수밖에 없습니다.

불필요한 지출은 줄이되, 필요한 지출까지 줄이려 들지는 맙시다.

 
Read more...

from Frankology

Yesterday one of my sites went down. While not the first time for me, and happily, a so far unimportant site, I am reminded of just how little in control of the system we are. By this I mean, we know who we are paying to store and or display our product, but that is about the end of the line for most of us.

Over the years I've been able to teach myself more than the average Joe about back-end hosting, data storage, and even data centres to a degree. I'm able to create reroutes, CNAME and A-records, upload files directly and a lot of other useful things. I'd go as far as to say, a support call with me is far less of a game of Marco Polo than with many others.

Of course, the support call remains a sore spot. First, it takes far too long to get someone on the line. Second, it takes far too long to explain the issue, partly because you are assumed an idiot and partly because many support centre call staff are bottom of their craft (they are very likely idiots too). When the game of “who's an idiot” is finally over, only then can we get down to the problem which is 100% of the time magically inexplicable and will require time to rectify.

The point here is this, while we believe we are in control of what we know, what we create and so own, we are very far from it. We are but one magical moment from total darkness. A sobering thought.

 
Read more...

from Crownless Princesses

Transcription:

Teacher Christmas gifts at daycare done 🎉 Bet these will be the best gifts they have ever gotten. Not to mention so well deserved for looking after my cheeky monkey 🤣🙈 Have you got your gifts ready for everyone to help promote what you do? 🙋🏻‍♀️

Her comment below the photo: We put a candy cane, pink champagne LipSense and protective gloss, business card, a thank you/Merry Christmas note. The WOW factor is sure to get them in the door and then we will help them explore the rest of the range. Xx


SO. This is what it's all about, folks. Giving gifts to promote what YOU do. Not to purely show appreciation to some hardworking people (who have real jobs). Using influence techniques to gain new victims customers.

#LipSense #SeneGence #PyramidScheme #influence #antiMLM

 
Read more...

from Resenha de Livros

Sejam todos muito bem-vindos ao mais novo blog de literatura da internet! Neste cantinho minimalista e intimista, pretendo mostrar o meu ponto de vista do mundo, com resenhas sobre livros que li, textos sobre autores e atualidades diversas.

 
Leia mais...

from mia eats!

Meal prep:

1 egg 2 tomatoes 1 onion (yes this is scrambled eggs) 4 pcs okra 2 pcs sweet potatoes (small)

Sweet things:

1 cookie 1 tbsp peanut butter 1 glass pineapple juice

And then after my 5-km walk I got famished so I had an emergency second meal (bye 24-hr fast; just doing 18:6 for now)

1 beef mami 1 flat tops 1 glass milk with honey

I think I can now rest and call it a day. Tomorrow, I'll see to it that I follow 20:4 by prepping for 2 meals at work. I rationalized the beef mami choice because the meal I prepped was too low calorie.

I have no excuse for the 1 piece of chocolate.

 
Read more...

from forced to observe

Today I ran 3 miles without any music or podcast. Just the thought of doing so was uncomfortable. I use the music to create a buffer between me and the discomfort. It helps make 30 minutes of putting one foot in front of the other more bearable.

In this day and age it's easy to come to the end of life shielding ourselves from the truth the entire time. Anything can be used and a barrier to reality—music, food, alcohol, beliefs, other people, video games, books.

If you believe you can't do something, why do you believe you can't? What's the story you tell yourself? Is that story benefitting you?

We create bullshit stories to make the state of things more tolerable—”This is just how I am. Doing that would be way too hard. Other people can, but not me.”

These are stories that make reality more bearable. But you can come up with stories that make reality more bearable AND actually benefit you—”I need to see this through for my life to be better. I have yet to realize my potential. Do I have anything better to do?”

For the entire month of December I have been planning goals for 2019. Another goal will be to not block out my mind with things like music, podcasts, or anything else.

#2019goals

 
Read more...

Anonymous

It truly is crazy what as humans we could achieve, what our minds are capable of and yet our minds are also what stops us from reaching that potential. Also, our minds are the thing that will eventually lead to us achieving more and getting closer to our potential. Our minds will learn to be better to push past what it is telling itself. Think about it when you procrastinate that's your mind telling you to do something else, something fun, that you should not do that task you were going to do. Yet if you push through that you are going against what part of your mind is telling you, fighting it with another part of your mind. Your mind is fighting itself and this is what causes it to grow.

_Random thoughts

 
Read more...

from Juan Morillo

Las Notificaciones en iOS

Las notificaciones locales nos permiten mantener al usuario informado sobre determinados aspectos de nuestra aplicación.

A nivel de desarrollo para la plataforma iOS, existen dos tipos de notificaciones:

1. Notificaciones Locales

2. Notificaciones Push

Una pequeña introducción a las notificaciones, vamos a hablar de las diferenci entre una notificación local y una notificación push:

Notificaciones Locales: Las notificaciones locales no requieren ningún tipo de infraestructura externa, ya que suceden directamente en el dispositivo iOS. Ni siquiera necesitan conexión a internet para funcionar.

Notificaciones Push: Las notificaciones Push son esos mensajes que se muestran en nuestros dispositivos móviles informándonos de novedades y alertas de las principales aplicaciones instaladas en nuestro dispositivo.

Las notificaciones push son claves a la hora de mantener informados a los usuarios con contenido relevante y oportuno, tanto si su aplicación se está ejecutando en segundo plano o está inactiva”. Son un recursos muy interesantes.

Notificaciones push remotas: son las que suelen enviarse a través de aplicaciones de medios de comunicación, redes sociales como Twitter o Facebook y servicios de mensajería instantánea como WhatsApp o Telegram. Esas notificaciones se envían desde esas aplicaciones.

Las notificaciones push necesitan que el dispositivo disponga de conectividad y además requieren una infraestructura externa que permita al programador implementar las notificaciones y luego poder enviar dichas notificaciones a través del APNs (Apple Push Notification Service).

Para cubrir la parte de APNs existen diferentes opciones tanto gratuitas como de pago, entre ellas las más conocidas: la propia deApple, OnSignal, Firebase.

Mientras hacía la investigación para documentarme, me he encontrado con un análisis de las Top Push Notificación del año 2018, en ella están listadas las mayorías de los proveedores del servicio.

Con las notificaciones push podemos crear contenido enriquecido: texto, imágenes, vídeos y audio. para enviarlo a los usuarios de nuestras aplicaciones.

Todo esto para conseguir el aumento en las aperturas de las alertas que se envían a los usuarios de dispositivos móviles.

 
Leer más...

Join the writers and thinkers on Write.as

Start writing or create a blog